최종편집일 : 2021-09-20

한국교통안전공단, 8월23일까지 수소·CNG 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 실시

전국 약 2만5000대 버스 전수 점검

기사입력 21-06-07 13:10 | 최종수정 21-06-07 13:10

본문

[인포] 2021년 하절기 특별안전점검 안내.jpg


한국교통안전공단은 7일부터 8월23일까지 여름철 버스의 안전성 확보와 내압용기 파열사고 예방을 위해 수소·CNG 버스 하절기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국토교통부, 지자체,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자동차 제작사, 운수회사와 합동으로 약 110명의 수소·CNG 자동차 전문가로 특별점검반을 구성했다.
 
공단은 점검매뉴얼을 배포하고, 운수회사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정비 및 점검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은 시내·마을·전세버스 등 전국 약 2만5000대이며, 버스에 연료를 공급하는 △내압용기의 결함과 △가스누출여부, △안전장치 및 연료장치의 작동상태 등을 점검한다.
 
시내버스의 경우 운수회사에서 자체점검반을 구성해 점검표에 따라 1차 점검을 시행하고, 추가적인 점검이 필요한 버스는 특별점검반이 2차 점검을 진행한다.
 
 마을·전세·자가용버스 등의 경우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문 검사원이 직접 전수점검에 나선다.
 
또 점검 중에 발견된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즉시 안전조치하고, 내압용기 손상과 대량의 가스누출과 같은 중대한 결함은 운행금지 조치 후 한국교통안전공단 정밀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7~8월까지는 온도 상승으로 내압용기 내부압력이 상승하여 내압용기가 파열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CNG 버스 가스충전압력 10% 감압충전도 실시한다.
 
다만, 운수회사와 충전소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날씨와 온도, 충전 후 운행여부 등을 감안하여 탄력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