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08-21

상주박물관, 학술발굴조사보고서 발간

기사입력 19-05-22 23:16 | 최종수정 19-05-22 23:16

본문

12f5822a8fb5a9f4f77a27d3a486afb0_1558534569_2964.jpg 

경북 상주시 상주박물관(관장 윤호필)은 상주 상판리 자기가마6 유적에 대한 최종 성과를 담은 학술발굴조사보고서를 발간했다.


발간한 보고서에는 분청사기 가마터 1기와 주변에 조성된 2개소의 폐기장에 대한 설명과 베개, 향로, 화분, 고족배 등의 최상급 분청사기를 비롯한 1850점의 출토유물에 대한 자료, 유구와 유물에 대한 과학적 분석결과 등을 수록했다.
 
유적은 행정구역상 상주시 모동면 상판리 산69번지 일원에 위치해 있다.


상주박물관은 문화재청의 허가(제2016-0473호)를 받아 약 1750㎡면적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실시.완료했다.


윤호필 상주박물관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조사와 연구를 통해 다양한 자료를 축적해 상주지역 도자문화의 문헌기록을 실물을 통해 입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참고로 보고서는 전국의 박물관, 도서관, 문화재조사기관 등 관련 기관에도 배포할 계획이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상주의 文化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