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1-03-05

상주박물관, 상주지역 출토 매장문화재 937점 인수

기사입력 21-02-03 21:03 | 최종수정 21-02-03 21:03

본문

상주 어산리 구석기유적 출토 유물).jpg

 
경북 상주박물관은 최근 상주지역에서 출토된 937점의 국가귀속문화재를 인수했다고 3일 밝혔다.
 
인수한 국가귀속문화재는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세종문화재연구원(경산시)과 성림문화재연구원(경주시)에서 발굴 조사한 상주 상촌리.구잠리.장곡리 유적과 상주 어산리 구석기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이다.
 
상주 상촌리.구잠리.장곡리 유적은 상주~영천 고속도로 공사에 앞서 세종문화재연구원이 2013∼2014년 상주 낙동면 상촌리.구잠리.장곡리 일원에 실시한 발굴조사다.
 
유적에서는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고분.토기가마.집 자리 등의 다양한 유구와 굽다리접시, 귀걸이, 재갈, 청자.백자접시 등 894점에 이르는 많은 유물들이 출토됐다. 
 
어산리 구석기유적은 상주 군도 20호선(어산~보미) 선형개량공사에 앞서 성림문화재연구원이 2018년 상주 화동면 어산리 일원에 발굴했다.
 
유적에서는 구석기시대 유물이 포함된 토층(土層)과 석기(石器) 43점 등이 확인됐다.
 
유적은 퇴적층에 대한 자연과학분석 결과 약 2만 7000년 전에 형성됐으며, 후기 구석기시대에 해당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인수된 국가귀속문화재는 구석기 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기까지 상주지역에 살았던 사람들의 사회.문화상을 이해하고 연구하는 데 귀중한 사료(史料)가 될 전망이다. 
 
한편 상주박물관은 2017년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이래 지금까지 5599점의 상주지역 출토 국가귀속문화재를 인수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