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0-04-03

월간 한국수필, 2019 송년 행사 및 각종 '문학상 시상식' 가져

기사입력 19-12-07 22:09 | 최종수정 19-12-07 22:09

본문

7becd9eeb6a03bc8489c7fba8bcda86b_1575724156_317.jpg 

7일 오후 서울 중구 '문학의 집-서울' 산림문학관에서 열린 송년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제공=한국수필)

'월간 한국수필'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년 행사를 갖고 각종 문학상을 시상했다.


한국수필 문학상 시상식은 7일 오후 서울 중구  '문학의 집-서울' 산림문학관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중호 수필가가 지리산문학관이 후원한 '제11회 인산기행 수필문학상'을 받았다.


또 '올해의 수필작가상'은 김미연 수필가, '한국수필 신인작가상'은 양은주 수필가가  각각 수상했다.


'제2회 한국수필 독서문학상'은 최원돈 수필가가 최우수상을, 김정옥 안은화 수필가는 우수상을 받았다.


이어진 하반기(7~12월호) 한국수필 신인상은 모두 28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장호병 사단법인 한국수필가협회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수필의 시대가 도래한 것은 '붓 가는 대로'보다는 다변화된 사회와 그 구성원들의 소통을 위한 최적의 장르로 떠올랐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수필가들은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작품 생산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효치 한국문인협회 명예이사장을 비롯해 한국수필가협회 회원, 문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