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1-09-20

상주시, 750억 규모 제2회 추경 예산안 편성

기사입력 21-08-26 20:38 | 최종수정 21-08-26 20:38

본문

경북 상주시가 2021년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으로 750억원을 증액 편성해 26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기정예산 1조1000억원보다 6.82% 늘어난 것으로,  일반회계는 기정 9870억원 대비 730억원(7.40%) 증가한 1조600억원, 기타특별회계는 기정 239억원 대비 11억원(4.60%) 증가한 250억원, 공기업특별회계는 당초 891억원 대비 9억원(1.01%) 증가한 900억원이다.
 
시가 제출한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은 인력 운영비, 국․도비 반환금 등 필수경비에 37억원, 국․도비 보조사업 등 용도지정사업에 426억원, 자체사업에 267억원을 편성했으며 민생 경제 개선과 소비 심리 회복, 주요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주요 사업으로는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223억원 ▲수상지구 배수 개선사업 32억원 ▲한시생계지원 26억원 ▲낙동 상촌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사업 26억원 ▲모동 금계천 인도교 설치공사 17억원 ▲바이오가스화시설 설치사업 12억원 ▲농촌재생뉴딜사업 10억원 ▲낙동강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 10억원 ▲일자리 창출 및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8억원 등이다.
 
제2회 추경 예산안은 다음달 2일부터 개회하는 제209회 상주시의회 임시회 기간 중 심의를 거쳐 9일쯤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생 국민지원금 지원,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 지원 등 계속되는 코로나로 침체된 시민 생활 안정과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한 경기 회복에 초점을 맞춰 추경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