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0-04-03

상주시, 꽃생활문화운동 펼쳐...'코로나 극복'

기사입력 20-02-26 19:32 | 최종수정 20-02-26 19:32

본문

d12c73d7c4750b41c767245336e32f50_1582713165_4405.jpg 

경북 상주시가 '꽃 생활문화 운동'에 나선다. 


확산되는 바이러스와 이어지는 경기침체로 어두운 사회 분위기를 밝고 쾌적하게 만들고,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서다.


시는 3월부터 각 부서가 농업정책과로 꽃다발을 신청하면 월 2회 화훼 농가가 직접 지정 사무실로 배송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꽃다발 하나에 1만원이다.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은 '꽃이 있는 가정의 날' 이벤트를 실시해 공무원들이 저렴한 가격(8000원)에 꽃다발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유관기관 직원들이 적극 동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상주시 화훼농가는 총 38호로(13.4ha) 프리지아, 백합, 라시안셔스, 스토크, 글라디올러스 등 다양한 꽃을 재배하고 대부분 화훼공판장으로 유통한다.


일부 화분에 심어 재배하는 선인장의 경우 지난해 미국으로 총 62톤(9억5000만원)을 수출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