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0-04-03

상주시, 코로나19 피해 시민에 상수도 요금 감면

기사입력 20-03-23 11:25 | 최종수정 20-03-23 11:25

본문

45c5c6a6d39aa351f4bdf50ad216c55c_1584930328_3519.jpg 


경북 상주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기업 등을 위해 상수도 요금 감면을 추진한다.


상주시는 가정용, 일반용(식당 등), 대중탕용, 전용공업용 등의 상수도 사용료를 감면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감면 대상은 가정용 3만3000여 세대, 일반용 5800여 개소 등 총 3만9100여 개소다.


가정용의 경우 물 사용량 10톤까지, 일반용은 20톤, 대중탕과 전용공업용은 30톤까지 사용료를 감면한다. 


감면은 4월 고지분(3월 사용량)부터 최대 3개월간이다.


상주시는 대상 가구와 식당 등이 월 4억원 상당의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상주시 수도 급수조례 시행규칙' 개정안을 20일 입법예고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