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0-04-03

상주소방서,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운영

기사입력 20-03-23 20:53 | 최종수정 20-03-23 20:53

본문

1c9504a8435e50da495db7def6ae4686_1584964426_4452.jpg 


경북 상주소방서(서장 이주원)는 올해 1월부터  임산부에 대해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도록 돕는 '새 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를 시행중이다.


'새 생명 탄생 119구급서비스'는 도내 거주 임산부를 대상으로 출산 전.후 진통, 출혈 등의 응급 상황 시 응급처치뿐만 아니라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산부,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 등의 병원 이송을 돕는 맞춤형 구급 서비스다.


실제로 23일 새벽 1시쯤 39주된 임산부가 양수가 터지는 응급 상황이 발생해 구급대가 출동해 구미지역 산부인과에 임산부를 안전하게 이송했다.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를 시행한 이후 1월에는 4건, 2월에 1건의 임산부 병원 이송이 있었다.


상주소방서는 전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응급 분만 교육을 실시했다.


또 응급 분만에 대비해 멸균 분만세트를 모든 119구급차에 배치했다.


아울러 외국인 및 다문화 가정 임산부를 위해 경북 119종합상황실에 동시통역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주원 상주소방서장은 "119구급대원의 임산부 응급처치 교육을 강화하고 필요 장비를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