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1-03-05

상주시, 국가기준점 5월까지 일제 조사

기사입력 21-02-14 14:50 | 최종수정 21-02-14 14:50

본문

경북 상주시는 오는 5월까지 모든 측량의 기준이 되는 국가기준점(삼각점, 수준점, 통합기준점)에 대해 일제조사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국가기준점'은 국토지리정보원의 측량에 따라 설치한 위치와 표고 등이 표시된 점으로, 국토관리 및 개발, 측량과 지적, 지도 제작, 각종 GIS구축 등을 위해 측량자료로 제공된다.

 

상주에는 삼각점(산 정상 부근에 설치) 159점, 수준점(전국 주요 도로 주변에 설치) 65점, 통합기준점(관공서, 공원 등 평지에 설치) 89점 등 총 313점이 설치돼 있다.


안진하 민원토지과장은 "국가기준점 표지를 효과적으로 관리해 정확한 측량 성과를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재산을 보호하고 행정의 신뢰도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또 국가기준점 전량에 대한 현지조사 후 멸실.파손 등 훼손된 기준점에 대해서는 국토지리정보원에 통보해 정비할 계획이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