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2-05-26

경북도, 청년근로자 1270명에게 복지포인트 100만원 지급

이달 25일부터 경북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 접수

기사입력 22-02-27 10:56 | 최종수정 22-02-27 10:56

본문

도청 전경.jpg

 

경북도는 지역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청년근로자의 복지향상을 위해 1인당 100만원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하는 '청년근로자 행복카드 지원사업' 대상자를 25일부터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낮은 보수와 열악한 복지여건 등으로 초기 이직률이 높은 중소기업 청년근로자의 장기근속과 복지 향상을 위해 2017년 경북도가 전국 최초로 시행했으며, 지난해까지 5년간 총 94억의 예산으로 8633명에게 지원했다. 


올해 모집 인원은 1270명으로 2020년 6월1일 이후 지역 중소기업에 입사해 3개월 이상 재직 중이며, 경북에 주민등록을 둔 연봉 3000만원 미만의 만 19~39세 청년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이달 25일부터 사업비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지원대상자를 모집 선정하며, 경북일자리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개별 접수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건강관리(종합건강검진, 헬스장 이용 등), 문화여가활동(여행, 공연관람 등), 자기계발(학원 수강, 도서 구입 등) 등에 온.오프라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복지포인트 100만원을 연 2회 분할 지급 받는다. 


생애 한 번만 지원받을 수 있으며, 포인트 사용을 위한 행복카드는 가까운 제휴은행(농협, 대구은행)에 방문해 신청 발급받을 수 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