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12-16

대한민국 대표축제 '2019문경찻사발축제' 27일 개막...내달 6일까지

기사입력 19-04-27 21:58 | 최종수정 19-04-27 21:58

본문

9080a39710cf762ca1a90246f633ad53_1556369813_438.jpg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2019문경찻사발축제가 27일 개막했다.


이번 축제는 '쉬고, 담고, 거닐다’'란 주제로 다음달 6일까지 문경새재 일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개막식 등 의전행사와 축제에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의 날과 문경읍 신북천 야간행사를 폐지하는 등 전체적인 콘텐츠를 대폭 정비, 다양한 연령층이 축제에 참여해 체험하며 즐기는 축제로 꾸몄다.


축제는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입구인 용사교에서 축제장 테이프 컷팅식을 시작으로 세트장 내 광화문 앞에 마련한 망댕이가마에서 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장작불 지피기로 개막식을 대신했다.


 프로그램은 찻사발 국제교류전, 전통도자기 명품전, 도예명장 특별전, 망댕이가마 불 지피기, 도자기 만들기 등 37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9080a39710cf762ca1a90246f633ad53_1556369839_2562.jpg 

가족 단위 방문객은 흙 소재 체험장, 찻사발 그림 그리기, 어린이날 코믹 저글링 공연, 명장 핸드프린팅 등에 참여해 즐길 수 있다.


 아름다운 찻자리 한마당, 찻사발 그림 그리기, 다례시연 및 체험 등 기존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축제추진위는 찻사발 제작과정 전체를 체험하는 찻사발 아카데미, 왕의 옷을 입고 축제장을 돌아보는 왕의 찻자리, 얼쑤 플래시몹 찻사발타임 1250 등 신설프로그램을 강화해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도예인을 직접 만나는 '사기장의 하루'와 도예명장.축제 참여작가들의 작품을 경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찻사발 명품 경매는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우리나라 축제사와 문경 도자사에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는 축제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참고로 이날 축제에는 고윤환 문경시장,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 박영서 도의원, 오정택 축제위원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박권흠 차인연합회장 등 각계 각층의 기관단체장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9080a39710cf762ca1a90246f633ad53_1556369857_4511.jpg
9080a39710cf762ca1a90246f633ad53_1556369912_8178.jpg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경북교육청/경북도의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