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12-06

상주의 농협조합장 '금품 제공 의혹'

선관위, 조합원 5명에 돈 봉투 돌린 사실 여부 조사

기사입력 19-07-12 08:34 | 최종수정 19-07-12 08:34

본문

9647ad145f7a56449d0b49465896f2f6_1562888073_1897.jpg 

경북 상주의 한 농협 조합장이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당시 돈 봉투를 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상주시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12일 제보자 등에 따르면  지난 3월13일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당선된 A조합장이 투표일 5일 전 김천시 직지사 입구 한 식당에서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 5명에게 식사대접과 함께 각각 50만원이 든 봉투를 나눠줬다는 것.


재선에 성공한 A조합장은 최근 조합원 간 문제로 내부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조합장은 "식사와 금품제공을 한 사실이 없다. 나하고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상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오후 양심선언을 한 조합원들을 불러 향응, 금품제공 경로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경북교육청/경북도의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