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08-25

상주 청리면 돈사서 불…돼지 1000마리 소사

기사입력 18-10-12 08:42 | 최종수정 18-10-12 08:42

본문

aab11516f07a5415fe0c4b48672dcef7_1539301445_9714.jpg 

12일 오전 6시20분쯤 상주시 청리면의 한 돈사에서 전기누전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상주시 등에 따르면 이 불로 돈사 1개 동이 전소 되는 등 2개 동이 탔고 돼지 1000마리가 소사해 소방서 추산 2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돈사는 모두 9개 동에 돼지 2300두를 사육하고 있었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농협손해보험엔 가입이 됐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인력 등을 투입해 50여 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농장주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상주의 文化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