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2-05-26

경북선관위, 예천.상주서 공직선거법 위반 3명 검찰 고발

주민들에 추석 선물 준 공무원, 식사 대접한 상주시의원 출마예정자 고발

기사입력 21-11-22 18:44 | 최종수정 21-11-22 18:44

본문

경북선관위.jpg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전경

내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 예천과 상주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3명이 검찰에 고발됐다.
 
경북선거관리위원회가 주민들에게 경북 예천군수 명의의 추석 선물세트와 과일 등을 제공한 혐의로 공무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 상주에서는 주민들에게 식사를 대접한 혐의를 받는 시의원 출마예정자가 고발됐다.
 
경북선관위는 선거구민 등에게 과일 혹은 선물세트를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공무원 2명을 대구지검 상주지청에 고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예천군청 소속 공무원인 A씨는 지난 9월 선거구민 등 7명에게 26만원 상당의 과일을 군수 명의로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공무원인 B씨도 군수 명의로 14명에게 84만원 상당의 선물세트를 제공한 혐의다.
 
도선관위는 또 지난 9월 상주시 한 단체 관계자 7명에게 24만원 상당의 식사를 대접한 혐의로 상주시의원 입후보 예정자 C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C씨는 해당 단체 회장의 당선 축하 명목으로 음식물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