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08-22

민지현 상주시의원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지원 이뤄져야"

기사입력 19-06-30 06:56 | 최종수정 19-06-30 06:56

본문

3a42953490d373e75bc82bd634f10847_1561845396_9313.jpg 

경북 상주시의회 민지현 의원(총무위원회 부위원장)은 1인 가구에 대한 고립과 고독사 예방을 위해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30일 상주시의회에 따르면 민지현 의원은 제193회 상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상주시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 및 고독사 예방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사회로부터 고립 단절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1인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고독사 예방 지원계획 수립 시행 및 실태조사 ▲예방 및 지원사업 등이다.


민 의원은 "전국적으로 1인 가구는 28.6% 561만여 가구에 달하고 있다"며 "상주시도 마찬가지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립과 단절이 사회적으로 큰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실정에서 1인 가구에 대한 예방 및 지원 근거 조례를 통해 삶의 질이 보다 향상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상주의 文化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