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0-05-28

남영숙 도의원 "도교육청에 코로나19 전담부서 대응팀 설치해야"

기사입력 20-03-30 15:48 | 최종수정 20-03-30 15:48

본문

fb01805422cc992a2db66fa792e192ec_1585550888_3639.jpg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소속 남영숙 의원(미래통합당. 상주1)은 학교 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과 관련해 경북교육청 내 전담부서 대응팀을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영숙 의원은 30일 제314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개학 전후 학교 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19세 이하 미성년자의 누적 확진자 수는 계속 증가해 29일 현재 619명으로, 이중 경북은 39명이다.


남 의원은 "개학 전후 학교 내 소독 강화, 유증상자 관리, 유행 및 방역물품 점검, 마스크 비축 및 지원, 발열검사, 위생 환경 및 학교급식 점검, 확진자 발생시 조치 등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교육청에 코로나19 전담부서인 '대응팀' 설치를 제안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감염은 가정은 물론 지역사회 감염의 또 다른 온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코로나 사태 종식의 중요한 전환점이 된다"며 "학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초중고 학교에 대한 상시적인 지도와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인지력과 분별력이 떨어지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학생들에 대한 각별한 감염 대응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