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19-09-19

윤빛가람, K리그 역대 19번째 40-40클럽 가입

기사입력 19-08-20 17:21 | 최종수정 19-08-20 17:21

본문

f716809fbf1ac639bc2f15ddd93e13f1_1566289253_3818.jpg 

상주 상무 윤빛가람이 K리그 역대 19번째로 40-40 클럽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다.


윤빛가람은 지난 18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포항전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로써 이번 시즌 8골 4도움으로 통산 46골 40도움을 기록하는 영광을 안았다.


해외리그 진출로 2년간 K리그 공백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272경기 만에 40-40클럽에 가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윤빛가람은 "공격포인트 보다는 제 포지션에서 해야 할 역할과 제가 잘하는 것을 하기 위해 경기장에 나섰던 게 이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윤빛가람은 2010년 경남FC에서 데뷔하며 K리그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해 신인상과 BEST11를 거머쥐며 화려한 등장을 알렸고 성남일화, 제주유나이티드를 거쳐 탄탄한 입지를 굳혔다.


2년간 중국의 옌볜 푸더의 그라운드를 누볐으며, 2017년 제주유나이티드로 돌아와 K리그 복귀를 알렸다.


현재는 상주상무에서 대체 불가한 존재로 맹활약 중이다.


그는 앞으로의 목표와 다짐에 대해 "개인 목표는 공격포인트를 꾸준히 쌓아서 득점 10개와 도움 10개를 기록하는 것이다. 전역 후에도 꾸준한 경기력으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8골 4도움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는 그는 K리그 데뷔연도인 2010년 9득점 7도움을 넘어선 본인의 최다 득점 기록 달성을 앞두고 있다.


9월 17일 전역을 앞두고 있는 빛나는 그의 향후 행보에 기대를 모은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

상주의 文化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