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2-08-13

시장 한 바퀴(24) 남천식당

기사입력 22-02-13 20:36 | 최종수정 22-02-13 20:36

본문

 

 

 

새벽 어둠 머리에 매달고 속 허한 사람들 모여든다

 

달콤한 잠 걷어 부치고 네 시부터 시래기해장국 끓이는

할매의 마술 걸린 손놀림에 사십 년 세월이 걸려 있다

 

숨가쁜 하루 막노동의 출발점에서

삼천 원의 국물로 배 채우고

세상의 바람과 맞서는 가난한 자들의 위안처

 

평생의 반려자

보내지 않아도 떠나가고

서럽게 혼자 남은 노인이 또 그런 친구를 만나

잔 술 곁들인 조촐한 아침을 해결하는 곳

 

낮은 모자라

밤까지 까맣게 탕진한 퀭한 눈들이

먼지를 헹구려고 우루루 몰려오는 그 곳

 

할매의 해장국에는

희미해진 고향 들녘 푸른 바람이 출렁이고

엄마의 봄볕같은 음성이 나비되어 날아다닌다

 

 

 

 

 

 

 <시작 메모>

남문걸에 좁고 허름한 해장국 집이 있습니다. 상주 사람이라면 모를 리 없지요. 새벽 6시면 문을 열고 오후 4시쯤 문을 닫습니다. 할매의 솥을 중심으로 열 분 남짓 앉으면 손님이 나올 때까지 밖에서 기다려야 합니다. 

시래기해장국에 계란 한 개 넣고 잔 막걸리 한 잔 곁들이면 고향집에 온 것처럼 푸근합니다. 시래기국을 먹으며 어려웠던 어린 시절을 생각하고 그리움에 물듭니다. 이 곳에 오시는 분들은 아무래도 추억을 드시러 오는 것 같습니다.

 

 삼천 원으로 허기를 해결하고 엄마의 손맛도 떠올려보는 노포 시래기해장국집이 있어 아침이 든든합니다.

이미령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