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3-02-01

상주시, 전쟁사 학술 포럼 개최

기사입력 23-01-18 22:20 | 최종수정 23-01-18 22:20

본문

[문화예술과]학술포럼.JPG

 

상주시가 주최하고 상주문화원과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전쟁 속에 피어난 상주인의 호국정신' 전쟁사 학술포럼이 18일 오후 상주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강영석 상주시장, 임이자 국회의원, 안경숙 시의회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의원, 각 기관 단체장,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학술 포럼은 상주문화원 김홍배 원장의 기조강연 '상주인의 호국정신'을 시작으로 육군사관학교 이상훈 교수의 '신라의 삼국통일과 상주', 아신대학교 홍민호 강사의 '고려 대몽항쟁과 상주', 경북대학교 우인수교수의 '임진왜란과 상주인의 활약', 육군3사관학교 박동휘교수의 '6・25전쟁과 상주 화령장 전투' 특별강연으로 진행됐다.


상주는 고대부터 국토의 중심으로 사통팔달의 교통 요지이자 군사적 거점이었으며, 신라가 소백산맥을 벗어나 서북 내륙으로 진출하는 교두보이자 배후기지였다.


삼국통일 이후 대몽항쟁 당시에는 항전의 거점이었으며, 임진왜란 시에는 전략적 거점 역할을 하는 요충지로 의병과 관군이 함께 적에 대항했고, 6.25전쟁에서는 민관군이 합심해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상주의 역사를 고대부터 근대까지 살펴보면 수많은 전쟁으로 인해 나라가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 처했을 때, 민관군이 합심해 외세에 항쟁하는 등 나라를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밝혔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