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 : 2023-11-29

상주시 농업기술센터, 시설작물 염류피해 저감 토착미생물 연구성과 발표

기사입력 23-11-01 22:50 | 최종수정 23-11-01 22:50

본문

토착미생물 연구성과 발표.jpg

 

상주시 농업기술센터(소장 조인호)는 최근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MSK2023 한국미생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상주시 토착미생물 바실러스 서브틸리스(Bacillus subtilis) SJ07 균주의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토양염류'는 농경지 중 관개지 20%, 경작지 50%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식물생육촉진세균과 같은 유용미생물을 활용한 자연친화적 방식이 작물 염류장애 해결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는 적응성이 높으면서 지역 대표농산물 중 하나인 오이의 염류집적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기능성 토착미생물 개발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했다.


지역 시설재배 오이 근권토양에서 112개의 토착세균을 확보한 후 기내검정을 통해 식물생육촉진기능을 가지는 염류내성 균주 SJ07을 선발 동정했으며, 이 균주가 염류환경에서 식물 피해를 완화시키고 토양 인산가용화효소 활성을 촉진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시설재배 실증시험을 통해 실제 염류집적 환경에서 오이, 토마토 작물의 스트레스 지수를 감소시키고 생산량 증대를 유도하는 것을 추가로 밝혀냈다.


'SJ07 균주'는 지난 9월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현재 상주시 농업인 무상공급을 위해 대량배양 조건을 확립 중이다. 


조인호 소장은 "유용미생물의 활용은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한 기술 중 하나로 기후변화 대응 수단으로도 주목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연구된 기능성 균주 결과를 바탕으로 상주시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친환경농업 구축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고관리자 기자
<저작권자 © 뉴스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영상뉴스